개발자는 개발자 본질에 집중해야 

* 중학교 2학년생의 첫경험

 
이원영 제니퍼소프트 대표는 자바서비스넷이라는 커뮤니티를 통해 개발자 사이에 ‘구루’ 개발자로 통할 정도로 실력자다. 안철수 안철수연구소 의장이나 이찬진 전 한글과컴퓨터 사장 처럼 개발자 출신 스타가 뚜렷히 떠오르지 않는 가운데 이 대표는 개발자 업계에서 앞으로의 롤 모델로 떠오른지 오래다.
 
단순하게 개발실력만 뛰어나서가 아니다. LG EDS, 한국IBM을 거쳐 창업에 이르기까지 개발자들이 선망의 대상으로 삼는 절묘한 코스를 밟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창업한 뒤에도 승승장구하여 제니퍼소프트를 관련 업계에서 7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한 회사로 키운 그다.
 
창업 이후에도 사업에 바쁘지만 개발자를 위해 노력하는 그의 모습에서 많은 사람이 감동을 한다. 커뮤니티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으며 후배들에게 멘토 역할도 주저하지 않는다. 개발자 커뮤니티 행사에도 시간만 나면 꾸준히 참가해 자신의 지식을 나눠주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이 대표의 개발자 생활은 어떻게 시작됐을까. 그 나이 또래 선배 개발자들이 그러하듯이 중학교 2학년 때 컴퓨터를 처음으로 접하면서 개발자의 꿈은 시작됐다. 애플컴퓨터를 학교에서 처음 본 그는 1년 뒤 Basic으로 성적관리 테스트 프로그램을 짰다. 그의 첫 개발작품이다.
 
대학 생활동안 그는 수학을 전공했다. 물론 컴퓨터공학은 교양으로 틈틈이 들어가며 개발자의 꿈은 그때부터 시작됐다. 단순하게 하드웨어, 게임에 열중하던 이 대표는 군대 시절 컴퓨터 관련 서적을 읽으면서 개발자의 꿈을 구체적으로 갖기 시작했다.
 
중학교 첫 프로그램을 짰던 그는 미래를 꿈꾼다. 근사한 별장에서 인공위성 인터넷을 통해 온라인으로 작업하는 모습을 꿈꾸고 있고, 무엇보다 혼자가 아닌 여러 개발자들이 이러한 삶을 함께 살았으면 하는 것이 그의 바람이다.
 
*개발자여, 네트워크를 만들자
 
이원영 대표는 지금도 2000년대 초 개발자 커뮤니티가 활성화되던 때를 생각한다. 블로그 등으로 동료들이 홀로 생활한지 어언 1~2년. 이제 다시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때라고 강조한다.
 
자바서비스넷 운영자로 잘 알려진 그는 최근 다른 자바 커뮤니티 대표 등과 만나 개발자의 네트워크를 만드는 작업에 대해 다시 논의하기 시작했다. 순수함과 열정으로 시작했던 커뮤니티 운영자의 삶은 실제 대표로서 경영활동을 하면서도 쉽게 죽지를 않는다. 이 대표는 스스로의 발전도 중요하겠지만 후배에게 조언할 수 있는 역할을 원한다. 개발자의 목소리를 내고 싶다는 것이다.
 
꿈을 꾸고 그것을 실현하고 싶어 누구나 선망하는 직장을 그만두고 창업한 지 3년이 넘어섰다. 개발자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갖게 한 것이 자랑스럽다. 엔지니어 출신 CEO로서 초심을 잃지 말아야겠다며 이를 악물고 뛴 것이 지금 제니퍼소프트의 성공적인 안착으로 이뤄졌다.
 
개발자는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선입관을 깨고 스스로 변화하려고 하는 것이 그의 장점이다. 이제 그는 개발자도 네트워크를 가져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는다. 사회적 이슈에 따라서 후배 개발자가 가야 할 길에 대해 서로 공유하는 시스템을 갖추자는 것.
 
그는 개발자들이 창의성을 갖기 위해서는 ‘야근을 없앴으면 한다’고 분명히 말했다. 현재 IT 소프트웨어 개발자 중 40시간 법정 시간을 넘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는 것. 이런 문제는 정부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며, 개발자도 네트워크를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높여야 할 때라고 강조한다.
 
*개발자는 개발자 본질에 집중하자
 
현재의 이 대표가 있게 한 배경에는 멋진 선배들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끊임 없이 책을 읽고, 주말에도 배우고자 하는 열망을 갖고 스터디를 하는 모습. 연구하고 공부하고, 테스팅해보고 이런 자질을 얼마나 키우느냐가 개발자의 성공여부를 가늠하는 잣대라는 것이다.
 
그는 후배들에게 조언한다. 경우의 수야 다르겠지만 개발에 입문하게 되면 기본적으로 기술에 대해 꾸준히 배우는 기간은 5년~6년 정도. 이 때는 옆도 안보고 지금 하는 것을 파야 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그 후 비즈니스 흐름과 IT흐름의 관계에 대해 관심을 갖고 연결을 시키다보면 자신감이 생긴다고 한다. 그 기간은 대략 개발 입문해서 10년이 지나면 어느덧 앞이 보인다는 것이다.
 
참조로 그는 1996년에 자바와 웹을 타깃으로 했다. 96년에는 미들웨어 전문가로 소프트웨어아키텍트를 하고 싶어 했고, 한국IBM에서 근무할 때는 컨설턴트로서 성능장애관리 최고 전문가가 되는 것이 목표였다.
그는 자신에 맞는 목표를 세우고 꾸준히 개발자 본질에 집중한다고 한다면 개발자라는 직업에 자긍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후배들에게 조언한다. 
 
<소박스> 경영인으로서의 이원영
 
제니퍼소프트는 웹 기반 시스템에서 성능장애, 장애진단, 원인분석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004년 사업 초기만 해도 외국 업체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지만 이제는 70% 이상 시장 점유율을 보일 정도로 시장에서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웹에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가 있어야 한다면, WAS에는 제니퍼소프트 제품이 있어야 된다는 논리를 만들어가고 있다.
 
최근 만든 3차원 기반의 통합관제솔루션인 ‘이클루스’는 제니퍼소프트만이 만들 수 있는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기업용 애플리케이션에 3D를 접목한 사례는 제니퍼소프트가 처음이기 때문이다.
 
현재 해외 6곳을 비롯해 200여개가 넘는 고객을 갖고 있는 제니퍼소프트. R&D 회사로서 명성이 이미 자자하다.
 
이원영 대표는 시장의 흐름을 이해하고 적시에 제품을 만드는 것이 성공 포인트라고 말한다. 비즈니스 마인드를 갖고 용기와 진정성을 갖고 시장에 뛰어든다면 사람, 시장이 따라 올것이라고 자신한다.
 
“아직 해외에서 실제 성공한 소프트웨어 기업이 없지 않습니까. 반드시 그런 회사를 만들 것입니다. 또한 내부적으로도 모든 직원들이 각자가 굼꾸고 있는 이상형을 지원해주고 싶습니다.” 이 대표는 고객을 먼저 생각하며 창조적인 제품을 만들어낸다면 충분히 승산있는 싸움이라고 말한다.
 
이병희 기자 shake@ittoday.co.kr
 

출처 -  http://news.devmento.co.kr/news/messageDetail.do?messageId=3711 

Posted by linuxism

댓글을 달아 주세요